이미지명
Home > 심리상담 > 대전부부클리닉

대전부부클리닉

햄버거 힐의 전사

  • 관리자
  • 2019-08-27 10:49:00
  • hit381
  • 220.123.122.107

  김태균은 합숙이 가능한 배구부에 들고서야 시골에 있는 고등학교에 진학할 수 있었다. 배구부에서는 밤낮 없는 선배들의 구타가 이어졌고, 이 고통이 가난 때문에 겪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돈을 많이 벌어야 한다는 생각은 더욱 굳어졌다.   

  힘들어 포기하고 싶을 때에도 ‘그 한恨’을 연료삼아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하여 부자의 꿈을 이루게 되었다.

  그렇게 돈에 대한 개념이 뚜렷한 김태균은 경제적인 개념도 없고 매사에 느긋한 그와는 정반대인 여자를 아내로 맞았다. 그의 눈에 아내의 행동은 매사가 틀린 것으로 보였다. 그래서 아내를 학습시키고 훈련시켜 자신과 같은 ‘경제 개념이 투철한 삶의 가치관’을 익히게 만들려고 애썼다.

  그러나 그의 노력에도 아내가 바뀌지 않자 불같이 화를 내는 일이 잦아지면서 가정은 전쟁터가 되었다. 부부는 그 책임을 서로에게 전가하며 비난했다. 아이들은 필요한 돌봄을 받지 못한 채 자라고 있었다. 상황은 점점 악화되고, 늦둥이로 태어난 막내마저 학교에서 계속 문제를 일으켰다. 막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모상담을 받기 시작했는데 이것이 부부상담으로 이어졌다.

  김태균은 아내의 얼굴이 검은 기미로 덮여 있고, 아이들 3명은 모두 문제를 일으키고 있었음에도 막내딸이 학교에서 문제를 크게 일으키지 전까지는 자신의 삶을 ‘성공했다.’고 굳게 믿고 있었다.

  그러는 동안에 아내는 아들과 그리고 김태균은 막내딸과 연합하였다. 김태균은 수시로 화를 내서 가족들이 모두 고통을 겪고 있었지만 자신의 ‘화’에 대해 늘 정당한 이유를 가지고 있었다.

  상담자는 김태균이 ‘아내 때문에 모든 것이 잘못 되었다’는 신념을 재고할 수 있는 여백을 마련하기 위하여 김태균의 개인상담시간에는 그의 삶에 대해 깊이 공감하며 억울함을 해소하는 것을 우선 과제로 실행하였다.

  동시에 실제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토론, 충고, 인내를 기르는 훈련, 모델링, 교육, 독서, 영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개입하였다. 그런 다음 현재의 갈등 지점을 정확하게 짚어주고, 부부갈등의 본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김태균은 비로소‘아내가 틀렸다.’가 아니라 ‘내가 맞지 않을 수도 있다.’라는 답을 얻었다. 이는 곧‘나는 피해자라는 억울함’에서 자신이 가해자였다는 사실의 깨달음으로 이어졌고, 이혼위기 극복의 시작이 되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